• 해외스포츠중계bbtv 해외스포츠중계 비비티비365

두산, 린드블럼 호투+타선 폭발로 롯데에 대승

두산, 린드블럼 호투+타선 폭발로 롯데에 대승

 린드블럼 KBO리그 홈 16연승 신기록 4번 타자 복귀한 김재환 3안타 무력시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두산 베이스가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의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롯데 자이언츠를 대파하고 3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와 홈 경기에서 11-3으로 이겼다. 두산은 상대 팀 '오프너' 브록 다익손을 상대로 선취점을 뽑았다. 1회 말 선두 타자 박건우의 좌전 안타와 정수빈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루에서 김재환이 중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선발 투수 린드블럼은 4회 초 동점을 허용했지만, 두산 타선은 4회 말 바뀐 투수 김원중을 상대로 다시 화력을 집중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선두타자 박세혁의 우전 안타와 김재호의 희생번트, 허경민의 몸에 맞는 공과 오재원의 4구로 만든 2사 만루에서 정수빈이 우전 적시 2루타를 기록했다. 두산은 5회 말 공격에서 타자일순하며 대거 8득점을 올렸다. 선두 타자 김재환이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만든 뒤 최주환과 박세혁이 연속 적시타를 터뜨려 5-1로 도망갔다. 이후 김재호가 상대 팀 유격수 강로한의 송구 실책으로 출루한 뒤 허경민의 희생 번트와 오재원의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공격은 계속됐다. 박건우의 밀어내기 볼넷과 정수빈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7-1까지 벌린 뒤 호세 페르난데스의 우전 적시타로 또 한 점을 추가했다. 롯데는 수비까지 말썽을 부리며 자멸했다. 후속 타자 김재환의 중견수 방면 타구를 롯데 중견수 나경민이 놓쳐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안타로 기록됐지만, 실책을 줘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었다. 두산은 후속 타자 최주환이 또 적시타를 기록해 11-1까지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린드블럼은 7이닝 동안 피안타 6개, 탈삼진 10개, 볼넷 1개 3실점(3자책점)을 기록하며 시즌 19승(1패)째를 기록했다. 린드블럼은 5월 26일 삼성 라이온즈전부터 홈 16연승을 기록하면서 홈 최다 연승 신기록을 작성했다. 종전 기록은 1995년 8월 11일부터 1996년 8월 8일까지 주형광(당시 롯데)이 기록한 15연승이었다. 린드블럼은 아울러 최근 12연승, 잠실구장 18연승 기록까지 세웠다. 다만 올 시즌 평균자책점이 1.95에서 2.03으로 올라가 1점대 평균자책점 행진에 제동이 걸린 건 아쉬웠다. 타선에선 김재환이 4타수 3안타 1볼넷 3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