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스포츠중계bbtv 해외스포츠중계 비비티비365

롯데, 다익손 오프너 전략 폐기…정상 선발 로테이션 돌리기로

롯데, 다익손 오프너 전략 폐기…정상 선발 로테이션 돌리기로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 투수 브록 다익손(25)이 다시 긴 이닝을 던지는 선발 투수로 복귀한다. 롯데 공필성 감독대행은 20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원정 경기를 앞두고 "다익손을 정상적으로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시키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 대행은 "그동안 다익손을 오프너로 쓴 이유는 그의 투구 스타일을 고려해 최적의 상황을 만들어주겠다는 것이었다"면서 "오늘 다시 다익손과 대화를 나눠보니, 정상적인 선발 투수로 나서는 게 낫다고 하더라. 그래서 다시 기회를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익손은 일정 투구 수를 넘기면 구위가 떨어지는 약점을 갖고 있다. 그래서 공 대행은 다익손을 오프너로 활용해 선수 개인과 팀에 최적의 결과를 끌어내려고 했다. 오프너는 선발 투수로 등판하지만, 짧은 이닝을 소화한 뒤 길게 던질 투수에게 마운드를 넘기는 보직이다. 국내에선 생소하지만,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선 종종 볼 수 있다. 다익손은 13일 kt wiz 전부터 오프너로 나섰다. 그는 18일 두산 베어스전에도 오프너로 선발 등판해 2이닝을 소화한 뒤 김원중에게 공을 넘겼다. 그리고 하루를 쉰 뒤 20일 SK전에 다시 선발 등판한다. 일단 다익손은 SK전에서 마지막으로 오프너 역할을 한 뒤 다음 선발 등판 때부터 긴 이닝을 책임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