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스포츠중계bbtv 해외스포츠중계 비비티비365

'소사 7승·노수광 3타점' SK, 갈 길 바쁜 KIA에 일격

'소사 7승·노수광 3타점' SK, 갈 길 바쁜 KIA에 일격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SK 와이번스가 갈 길 바쁜 KIA 타이거즈에 뼈아픈 일격을 가했다. SK는 15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방문 경기에서 KIA의 막판 추격을 따돌리고 7-6으로 승리했다. 1위 SK는 2연승을 달리며 올 시즌 KIA전 상대 전적에서 6승 1무 6패로 균형을 맞췄다. SK 선발 헨리 소사는 6⅔이닝 5볼넷 4실점(3자책)으로 제구가 흔들렸으나 팀 타선의 도움을 받아 개인 7연승에 성공했다. 타선에서는 마수걸이 투런포를 포함해 3타점을 올린 톱타자 노수광의 활약이 빛났다. SK는 팀 안타 11개로 시즌 4번째 선발 전원 안타를 작성했다. 5강 진입을 위해 한 경기 한 경기가 소중한 7위 KIA는 선두 SK의 벽을 넘지 못하고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KIA는 최근 상승세를 탔던 선발 임기영이 4이닝 6피안타 4볼넷 5실점으로 일찍 무너진 것이 아쉬웠다. 출발은 KIA가 좋았다. KIA는 2회 말 유민상이 시즌 첫 홈런을 터트려 선취점을 뽑았다. 하지만 SK는 3회 초 무사 1루에서 노수광이 마수걸이 투런홈런을 쏘아 올려 가볍게 전세를 뒤집었다. 4회 초에는 2사에서 최항의 볼넷에 이어 김성현, 노수광, 한동민이 3타자 연속 적시타를 쳐내 3점을 추가했다. KIA는 4회 말 2사 1, 2루에서 이창진의 좌중간 2루타가 나왔지만 1루 주자 안치홍이 홈에서 태그 아웃돼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한숨을 돌린 SK는 5회 초 바뀐 투수 이민우를 상대로 최항이 2타점 2루타를 터트려 7-2로 달아났다. KIA는 6회 말 무사 1, 3루의 찬스를 잡고도 최형우의 내야 땅볼로 1점을 얻는 데 그쳤다. 7회 말에도 2사 만루의 기회에서 최형우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랐지만, 후속 유민상이 내야 땅볼로 물러나며 땅을 쳤다. KIA는 9회 말 2사에서 프레스턴 터커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은 뒤 최형우의 안타, 유민상의 볼넷으로 베이스를 꽉 채웠다. 안치홍이 바뀐 투수 박희수에게 내야안타를 뽑아내 1점 차 승부를 만들었지만 후속 이창진의 잘 맞은 타구가 좌익수 정면으로 향하며 분루를 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