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스포츠중계bbtv 해외스포츠중계 비비티비365

이강철 kt 감독 "강백호, 잘한다는 말밖에 안 나와"

이강철 kt 감독 "강백호, 잘한다는 말밖에 안 나와"



(수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손바닥 수술을 받고 돌아온 후 3번째 경기에서 홈런 2방을 폭발한 '천재' 강백호(20)를 보며 이강철 kt wiz 감독은 "잘한다. 그 말밖에 안 나온다"며 감탄했다. 이 감독은 11일 한화 이글스 프로야구 맞대결을 앞둔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 더그아웃에서 취재진과 만나 강백호의 놀라운 활약을 화제에 올렸다. 강백호는 10일 한화전에서 0-3으로 뒤진 4회 말 추격의 우월 솔로포를 터트리며 부상 복귀 후 첫 홈런을 기록했다. 강백호는 6월 2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수비하던 중 경기장 시설물에 손바닥이 찢어져 봉합 수술을 받고 한 달 넘게 치료와 재활에 매진했다. 이달 8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복귀한 강백호는 2경기 연속 안타로 타격감을 조율한 뒤 마침내 홈런을 터트렸다. 강백호의 홈런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2-4로 밀린 7회 말 역전 3점포를 추가로 날리며 5-4 승리를 이끌었다. 이 감독은 "참 잘하더라. 그렇게 쉬었는데"라며 강백호의 뛰어난 타격 능력과 경기 감각을 칭찬했다. 강백호는 중견수 수비라는 새로운 도전에도 나서고 있다. 강백호는 10일 한화전에 3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는데 중견수를 맡은 것은 지난해 데뷔 후 처음이었다. 이 감독은 "백호가 어제 중견수로 나갔는데, 데뷔 이후 가장 긴장했다고 하더라"라고 전하며 웃었다. 이 감독은 손가락 인대 부상으로 재활 중인 김민혁이 복귀하면 중견수로 기용할 예정이었으나, 김민혁의 수비 복귀에 예정보다 늦어지면서 강백호를 중견수로 써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kt의 11일 선발투수는 이정현(22)이다. 2017년 입단한 이정현의 데뷔 첫 선발 등판이다. 이 감독은 "라울 알칸타라가 가슴 쪽에 통증이 미세하게 있다고 한다. 트레이닝 파트와 상의해서 무리한 등판을 시키지 않기로 결정했다. 알칸타라는 로테이션을 이번 한 번만 거르고 다음 차례에 정상 등판한다"고 밝혔다. 이정현에 대해서는 "아마추어(용마고) 때 최고였다고 하더라. 던지는 것을 한 번 볼 겸해서 대체 선발로 정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