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외스포츠중계bbtv 해외스포츠중계 비비티비365

20홈런은 다음에…추신수, 안타 없이 볼넷 2개

20홈런은 다음에…추신수, 안타 없이 볼넷 2개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안타를 치지 못했지만, 볼넷을 얻어 두 차례 출루했다. 3시즌 연속 20홈런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뤘다. 추신수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올렸다. 시즌 타율은 0.276에서 0.274(412타수 113안타)로 조금 떨어졌지만, 출루율은 0.373에서 0.374로 올랐다.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조던 라일스의 높은 유인구를 잘 골라 볼넷으로 출루했다.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볼 카운트 1볼-2스트라이크에서 볼 3개를 차분하게 기다려 볼넷을 얻었다. 하지만 안타는 나오지 않았다. 6회 라일스의 커브를 받아쳤으나 중견수 뜬공에 그쳤고, 8회에는 밀워키 좌완 불펜 알렉스 클라우디오에게 3구 삼진을 당했다. 추신수는 전날 밀워키전에서 시즌 19호 솔로 홈런을 치며 개인 첫 3시즌 연속 20홈런 달성에 홈런 1개만을 남겼다. 그는 13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다시 기록 달성에 도전한다. 텍사스는 밀워키를 1-0으로 누르고 4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0-0이던 7회 초 선두타자 윌리 칼훈이 볼넷으로 출루하고, 루그네드 오도어가 2루수를 맞고 튀는 행운의 2루타를 쳤다. 1사 2, 3루에서 이시어 카이너 팔레파가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귀중한 타점을 올렸다. 텍사스 좌완 선발 마이크 마이너는 8이닝을 4피안타 무실점 11탈삼진으로 막고 시즌 11승(6패)째를 올렸다. 밀워키의 KBO리그 출신 타자 에릭 테임즈는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